• Kid's Picture
  • Browse by

Event : 중고등학교때

이사진은 국민학교때 찍은거죠. 왜 찍었는지 모르겠는데 유일한 사진이죠.알고 봤더니 2학년때라고 하더군요. 어떻게 알았냐하면 이 사진중에 있는 한사람을 지난여름에 한국에 가서 봤어요. 사진에서 제일 이쁘게 생긴여자애죠. 지금은 기독교방송국에서 DJ로 일하고 있었죠. 결혼생활 7년째 아이가 둘. 신기하죠? 기억속에서나 만날 수 있는 사람을 실제로 만난다는게.
교복을 기억하십니까? 저도 교복세대입니다. 중학교때는 키가 많이 크니까 큰옷을 사야된다고 저의 어머니께서 아주 큰 옷을 샀었는데 곧 교복자율화가 되는 바람에 일년밖에 못입었죠. 이때만해도 학교 입학식때 부모님이 따라 오셨었죠. 돌아오는길에 입학기념 짜장면을 먹었던 것 같은데...
이사진은 중학교 졸업식. 가운데 있는 선생님은 도덕선생님, 신동순 선생님. 2학년때 담임선생님이셨는데 사진에서 보시는데로 상당한 미인. 글쎄 지금쯤 무얼하고 계실까요? 옆에 있는 녀석들은 아직도 친구로 지네고 있죠. 지난 여름에나가서 저녁을 같이 먹었죠. 벌써 20년된 친구들. 한놈은 오래전에 결혼했고 한놈은 올 12월에 결혼한답니다
이건 고등학교 1학년 어느 소풍에서. 옆에 있는놈은 함익보 그리고 그 옆에 박승호. 승호는 중3때 LA로 이민을 갔었죠. 지금도 살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익보는 우리의 마담뚜. 모든 미팅은 이녀석을 통해서 들어오죠. 저의 첫 미팅은 중3 겨울방학. 남들은 빵집도 잘 않다닐 때 광화문 미리내 라는 까페에서 첫 스타트를 끈은 나의 미팅역사(?)는 고등학교에 들어와서 이녀석들과 불이 붙었죠. 보기에도 공부하고 담싼 아이들같이 보이지 않나요?
이사진은 작은누나 고등하교 졸업식이니까 아마 난 고등학교 2학년. 사춘기의 절정, 이유없는 반항의 클라이막스. 눈빛이 예사롭지 않나요? 뭐 그리 불만이 많았는지... 부모님 모시고 오라면 한번도 얘기하지않고 버티던때. 매일밤 자율학습은 도망가고 학교앞 만화가게는 단골, 좋아하는 작가:이현세, 취미:전자오락, 좌우명:대학이 인생의 전부냐?

1695views

Jongha Hwang
아무튼 이때생각하면 후회없음. 공부 진짜않하고 맨날 축구,농구,영화,미팅....
April 13, 2012 23:18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