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id's Picture
  • Browse by

Event : 나의 조카들

이녀석이 새로 태어난 제 조카입니다. 둘째 누나의 첫번째 딸이죠. 작은매형이 어찌나 좋아하던지 제게 사진을 이메일로 보냈습니다. 녀석은 컴퓨터를 잘하는 삼촌을 둔던에 태어나자마자 인터넷에 올랐습니다. 게다가 제사진말고 다른 사람이 초기화면에 오르긴 요번이 처음입니다.
삼촌인 제가봐도 이쁘고 귀여운데 부모가 보면 얼마나 이쁠까요? 누나를 닮았으면 한 미인소리는 들을 텐데 아빠를 닮았으면.... 글쎄.... 그래도 지금까지는 엄마의 형상이 더 많은것 같은데. 아무튼 조카 보러 한국에 한번 들어가야겠습니다. 매형 선물도 못 보냈네요. 뭐 필요한거 없어요. 이곳에서 보낼게요.
이녀석은 제 첫째 조카죠. 큰누나의 하나있는 아들. 어릴때 울다가도 삼촌이 컴퓨터게임 해준다면 눈물을 그치던 녀석이죠. 한국에서 직장다닐때 늦게 퇴근해서 집에들어가면 모처럼 놀러와서 삼촌을 눈이 빠지게 기다리다 자 버리곤했죠. 매년 미국에서 인기있는 게임을 하나씩 선물하곤 했는데 작년엔 호주에 영어공부하러 가는 바람에 보지 못하고 왔죠. 저는 이녀석때문이라도 미국에 살아야합니다. 저의 큰 누나 왈... 삼촌이 필라에 있었다면 아이비리그를 보내려고 했는데 서부로 왔으니 이젠 스탠포드..... 애들이 불쌍합니다.
안고있는 할아버지를 바라보는 눈이 초롱초롱합니다. 내게 자식이 있어다면 전 기도를 더 열심이 할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내 힘과 노력으로는 이런 아이가 요즘 같은세상에 밝고 건강하게 자라게 할 자신이 없을것 같습니다. 미국에 있는 삼촌의 기도제목이 하나 더 늘었습니다. 손주를 바라보시는 아버지 모습이 너무 기뻐보이십니다. 갑자기 죄송한 마음이... 아버지 결혼이 늦어져서 죄송해요... 올해는....꼭.

1817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