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는 제가 아마 고등학교때 어느 겨울에 호암아트홀이라는 서대문쪽에 있던 극장에 가서 본 기억이 납니다. 영화속에 주인공인 한 신부님이 남미의 어떤 미전도 종족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해서 큰 폭포를 기어 올라가서 말이 않통하는 종족들 앞에서 말대신 오보에 연주를 하던 장면이 생각납니다. 교회를 다니지도 않던 저에게도 이 영화가 아주 감동적이 었습니다. 이 영화속에는 두가지 중요한 장면이 있습니다. 첫째는 로버트 드니로가 원주민들 앞에서 죄 용서함을 받고 회개의 눈물을 흘리는 장면입니다. Coversion이 무엇인지 영상으로 설명할수 있다면 바로 이장면이 진정한 회개와 죄로부터의 자유가 무엇인지 조금 알게하는 것 같습니다. 두번째로는 마지막에 원주민 마을 사람들이 다 죽고 살아남은 몇몇 아이들이 배를 타고 어디론가 떠나가던 장면입니다. 이 장면이 저에게 중요했던 이유는 저에게 중요한 메시지를 주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모두 죽고 신부님도 죽고 선교는 끝이 난것 처럼 보이지만 왠지 그 신부님은 살아남은 자들 삶가운데 영원히 살아있는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성경을 모르던 저에게도 살려고 하면 죽을 것이요 죽으려 하면 살것이라는 메시지가 영화를 통해 전해져 오던 장면 입니다.

그때 알게된 이 음악은 그 이후에도 항상 들을때마다 영혼을 건드리는 느낌을 받곤 합니다. 생각해보면 우리에게 영혼이 있다는 사실을 신학적으로 들어서 알고 있지만 실제 삶에서 마치 영혼은 가끔씩 떠오르는 잊혀진 기억처럼 생각하고 사는것 같습니다. 앞으론 제몸을 관리하듯 제 영혼도 관리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않좋은 영화 한편이 얼마나 영혼에 해가 되는지 반대로 좋은 음악하나가 내영혼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 생각하게 하는 음악입니다.

movie clip from youtube http://www.youtube.com/watch?v=xBLbH6vRwk8
1606views
어릴때부터 장애를 가지고 있는 아이에대한 어떤 아버지의 사랑을 담고있는 영상입니다.
제데로 움직이지도 못하고 컴퓨터를 통해서만 의사소통을 할수 있는 아들이
아버지에게 묻습니다. "Dad, Can you run the marathon with me?"
아버지가 대답합니다. "Yes"
이렇게 시작된 그들의 마라톤이 철인 삼종경기로 이어지고 나이든 아버지는
아들을 위해 그 모든걸 시작합니다.
임마누엘교회 주일 예배때 김태오 목사님이 보여주신 영상입니다.

생각해보면 제가 하나님을 믿게됐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었던것 같습니다.
바로 사랑의 힘. 하나님이 계신지는 몰랐지만 세상엔 분명 사랑이 존재했고
그 사랑에는 인간의 한계를 넘어서는 엄청난 힘이 있다는 것.
그리고 그 사랑을 믿고 사는 사람에겐 표현하지 못할 아름다움이 있다는건.
사랑하며 사는 삶은 결코 후회스러울수 없습니다.
Maybe that is the only we are created to live
1406views
Jongha Hwang
This is 서영이's favorite song
March 15, 2012 20:51 pm
When peace, like a river, attendeth my way,
When sorrows like sea billows roll;
Whatever my lot, Thou has taught me to say,
It is well, it is well, with my soul.

It is well, with my soul,
It is well, with my soul,
It is well, it is well, with my soul.

Though Satan should buffet, though trials should come,
Let this blest assurance control,
That Christ has regarded my helpless estate,
And hath shed His own blood for my soul.

My sin, oh, the bliss of this glorious thought!
My sin, not in part but the whole,
Is nailed to the cross, and I bear it no more,
Praise the Lord, praise the Lord, O my soul!

And Lord, haste the day when my faith shall be sight,
The clouds be rolled back as a scroll;
The trump shall resound, and the Lord shall descend,
Even so, it is well with my soul.


Horatio Gates Spafford
1828-1888

열왕기하 4장26절
너는 달려가서 저를 맞아 이르기를 너는 평안하냐 네 남편이 평안하냐 아이가 평안하냐
하라 하였더니 여인이 대답하되 평안하다 하고....

시편 71편14절
나는 항상 소망을 품고 주를 더욱더욱 찬송하리이다
1334views
이 노래는 제가 미국와서 공부하기 시작할때쯤 알게 된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아마 1997년도 쯤. 제가 아파트 14층에서 살고 있었거든요.
아침에 일어나면 컴퓨터를 키고 이노래를 듯던 생각이 납니다.
열린 창문으로 들어오는 차가운 아침 공기와 이 음악이 만나면서
맘이 차분해지고 하루를 시작했던 생각이 나네요.


보이시죠? 이게 제가 유학와서 처음 살던 아파트 입니다.

지금 이노래는 Lenny Leblanc이 불렀습니다. http://www.lennyleblanc.com
1304views
또 다른 Matt Redman이 겪은 에피소드중의 하나입니다.
어느날 worship leader로서 노르웨이에 초대를 받아 worship을 인도하기 위해 갔다고 합니다.
그런데 같이 가던 동료중 하나가 고소공포증이 있어서 비행기를 못타고 배로 갔다고 하네요.
그래서 24시간 넘게 걸려서 노르웨이의 집회 장소로 갔는데
오랜동안의 지겨운 여행과 피로 때문에 집회도중 어떤 찬양을 해도
성령의 인도하심이 전혀 느껴지지도 않고 성도들의 반응도 무척 썰렁했다고 하네요.

인도자로서 가슴이 답답하고 빨리 끝나기만을 바랄때가 있는데 바로 그때 였던것 같습니다.
그때 문득 Redman의 마음속에 떠오른 노래가 바로 이 "You are not alone" 이 었다고 합니다.
물론 예배에 적합한곡이 아니라서 속으로 안된다고 스스로에게 말해봤지만
계속해서 마음 속에 어떤 울림이 계속 있어서 예배 끝부분중에 이 노래를 불렀다고 하네요.
생각보다 반응이 좋았고 곧 예배는 끝났다고 합니다.

그런데 예배후 젊은 youth아이들이 Redman한테 와서 좋은 feedback을 많이 주고 같다고 합니다.
나중에 알고 봤던니 예배에 참석했던 대부분의 아이들은 교회를 다니지 않는 아이들이라서
Redman이 한 대부분의 노래는 전혀 알지를 못했었는데 마지막 Michael Jackson의 노래때문에
애들이 마음이 열리고 어떤 연결점을 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1183views
more